교육뉴스

남가주 한국학원 정상화 결국 법정으로...

관리자 0 36 11.06 16:11

- "이사진 대화 의지 없다" 판단  

- 검찰 고발 등 법적 대응 나서기로 

 

남가주 한국학원 범동포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가 남가주 한국학원 정상화를 위해 캘리포니아 검찰 면담 및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29일 비대위(회장 박성수)는 다수의 한인 단체장 및 교육계·종교계 인사 15명과 함께 확대회의를 열어 남가주 한국학원 정상화 방안을 논의한 끝이 이 같은 방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확대회의에는 한국학원 당연직 이사인 LA총영사관의 김완중 총영사도 참석해 남가주 한국학원 이사진이 정관에서 명시한 한국정부의 감사 권리를 보장하지 않은 사실을 지적했다.

 

지난 7월 19일 한인 사회의 각 단체장을 비롯한 약 30명의 인사들은 남가주 한국학원 정상화를 위해 비대위를 구성하고, 현 이사진(김진희·제인 김·김덕순·조희영 이사)의 자진사퇴를 촉구한 바 있다. 하지만 이사진 4명은 비대위가 이사진의 요구 조건을 모두 수용하자 계속해서 말을 바꾸고 있다.

 

이날 남가주 한국학원 비대위는 이사진 4명이 학원 정상화를 위한 의지는커녕 기득권만 고수하려 한다며 협상 종료를 선언했다. 대신 한인사회 여론을 캘리포니아주 검찰에 전달하고, 민사소송을 제기하기로 결의했다.

 

비대위는 빠르면 이번 주내로 주요 한인단체장 및 한인 사회의 여론을 담은 '한국학원 정상화 촉구 성명서'를 가주 검찰에 전달하고 현 이사진의 한인사회 이익에 반하는 행태를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또한 비대위는 남가주 한국학원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한다. 민사소송은 ▶회계자료 투명공개 ▶구 윌셔사립초등학교 건물 장기임대 금지 가처분신청 등이다. 이와는 별도로 '남가주 한국학원 정상화를 위한 시민모임'의 이연수 대표도 이사 4명을 상대로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다.

 

확대회의에 참석한 한인 인사들은 남가주 한국학원 이사진이 부실운영 책임을 외면한 채 학원 사유화 의지만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박성수 위원장은 "남가주 한국학원 정상화를 대화를 통해 풀고자 했지만 이사진은 정상화 의지가 없음을 다시 한번 확인시켰다. 한인사회 공익을 위해 새롭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A총영사관 황인상 부총영사는 "당연직 이사는 회계자료 열람 및 복사 권한이 있다"면서 "이사진은 (구 윌셔초교 부지와 건물을) 일반 사립학교에 장기 임대해 한인사회 이익을 침해하려 한다. 한인사회가 검찰 등에 강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비대위는 법적 대응에 필요한 모금 운동도 시작할 계획이다.

 

v.237


태그 관련글 리스트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