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시위현장 10시간 청소봉사한 흑인소년 ‘대박’

관리자 0 62 06.18 14:14

 

daa90f396d580711638a78a1dd82a259_1592457
안토니오 그윈 주니어와 그윈에게 스포츠카를 선물한 맷 블록의 모습 (CNN 방송 화면. 재판매 및 DB 금지)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으로 미국 전역에서 시위가 촉발된 가운데 혼자서 시위 현장을 청소한 흑인 학생에게 ‘기적’이 일어났다.

7일 CNN에 따르면 고교 3년생인 안토니오 그웬 주니어(18)는 고향인 뉴욕 버펄로의 베일리 애비뉴가 시위로 유리조각과 쓰레기로 뒤덮인 것을 보고 빗자루를 들고 거리로 나섰다.

 쓰레기봉투를 사 들고 거리를 청소하기 시작한 건 새벽 2시. 그웬은 그 뒤로 10시간 동안 거리를 깨끗하게 청소했다. 뒤늦게 청소하러 나온 이웃들이 할 일은 거의 남아있지 않았다.

고등학교 3학년인 그윈은 TV뉴스를 보다 이웃들이 출근할 때 지나가야 할 베일리 애비뉴가 유리와 쓰레기로 뒤덮여있는 모습을 보고 청소를 하러 나오게 됐다고 CNN에 말했다.

그웬의 선행이 지역 사회에 알려지자 ‘마법’ 이 일어났다. 뉴스를 본 매트 블록 씨는 자신이 아끼는 2004년 빨간색 무스탕 컨버터블을 그웬에게 선물하기로 했다. 그는 “그웬이 페이스북에서 어떤 차를 살지 조언을 구하는 것을 보았다”면서 “나도 젊을 때 아끼던 차이지만 지금은 가끔 타고 있어서 그웬에게 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지난 2018년 세상을 떠난 그웬의 어머니도 빨간 무스탕을 몰았다고 한다. 그웬은 “자동차를 주겠다고 했을 때, 너무 감사하고 또 놀라서 소름이 돋았다”고 말했다. 이 소식을 들은 현지의 한 보험사 대표는 1년간 그윈의 자동차 보험료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또 그윈이 올 가을 입학할 예정인 버팔로의 메다일대는 그에게 전액 장학금을 약속했다.

CNN은 “그웬의 장래 희망 중 하나는 청소 사업”이라면서 “그웬이 자신의 선행으로 인정받은 건 처음이지만, 선행은 처음이 아니다”라며 교회 등에서 수년간 자원봉사를 했다고 전했다.

 그웬은 “저를 도와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