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LA통합교육구의 졸업률 상승은 엉터리

관리자 0 306 2018.12.29 09:35

가주교육부가 고등학교 졸업률을 높이기 위해 낙제한 학생들까지 합격시키고 있다고 LA타임즈가  보도했다.

 

최근 톰 톨락슨 가주 교육감은 가주의 고교 졸업률이 전년도보다 0.3%포인트 상승한 83%이며, 이는 7년 연속 상승한 수치라고 발표했다.

 

d0dd7745687fbd35ab62e55d8bdb99e3_1546043
 

인종별로는 아시안이 93%로 가장 높고, 백인(87%), 히스패닉(81%), 흑인(73%) 순이다. 하지만 아메리칸 엔터프라이즈연구소의 교육정책 부국장 내트 말쿠스(Nat Malkus)는 고교졸업률을 올리기 위해 낙제 과목을 재수강을 하는 학생들까지 무더기로 합격 점수를 주고 있다는 내용을 LA타임스에 기고했다.

 

말쿠스는 2016년도 미국 졸업률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가주 고등학생 10명 중 1명이 낙제 과목을 재수강하고 있었으며, 많은 경우 졸업 학점을 채우기 위해 낙제 과목을 재수강한다는 사실로 볼 때 재수강생의 5분의 1은 12학년생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또한 재수강의 방식은 교육구나 학교마다 다르지만, 대부분 온라인 또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혼합한 방식으로 낙제 과목을 재수강하는데 관리하는 교사도 부족하고, 학업에 충실하지 못해도 쉽게 성적을 받고 졸업할 수 있기 때문에 열심히 공부해서 정상적으로 졸업을 하는 학생들은 상대적으로 박탈감을 느낄 수 있으며  결국은 가주 전체에 손실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가주내 고등학교의 3분의 1이 재수강 과정을 운영하고 있는데 이들 학교에서 재수강하는 학생 수가 전체 학생의 50%를 넘는 학교만 17%에 달한다고 한다.

 

말쿠스는 "재수강 프로그램은 학생들에게 다시 기회를 주는 것인 만큼 학생들이 제대로 실력을 쌓을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더 강화시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v.193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