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스턴, 봄학기 대면수업 재개

교육뉴스

belt-mguy-hp.png

프린스턴, 봄학기 대면수업 재개

관리자 0 120 2020.11.28 04:58

0dd85a81669cea06ac347c3d896e78d6_1606507101_6655.jpg
 

- 매주 두 번 코로나19 검사 

- 기숙사 1인실·파티 금지

- 감염률 오르면 록다운


프린스턴대학교가 내년 봄학기부터 대면수업을 재개한다.


크리스토퍼 아이즈그루버 프린스턴대 총장은 24일 온라인 화상 기자회견에서 “올 가을 모든 학부생들이 집에서 원격 수업을 받았다”며 “내년 2월 봄학기부터는 일주일에 두 차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의무적으로 실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와 룸메이트 없는 싱글룸 기숙사 이용·파티 금지 등 방역 제재 속에 대면 수업을 재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스타레저가 보도했다.


학부 수업은 하이브리드 형식으로 제공되며 방문객 및 교내 대부분 사교 모임은 금지된다. 감염률이 높아질 경우 캠퍼스 전체 또는 일부를 장기간 록다운 하고 학생들의 이동을 제한할 계획이다.


그러나 캠퍼스 복귀를 원하지 않는 학생들은 종전과 같이 집에서 원격수업을 받을 수 있다.


프린스턴 대학의 이같은 대면 수업 발표는 필 머피 주지사가 최근 코로나19 감염 확산과 관련, 새로운 규제를 시행한 가운데 나왔다.


다른 아이리비그 대학들도 내년 봄학기 대부분의 학부생들이 캠퍼스로 복귀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프린스턴대학은 지금까지 5만943회의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지난 주 13건을 포함, 73건의 양성반응이 나와 0.14%의 낮은 감염률을 보이고 있다.



Comments

ad2.jpg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