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

15년 후면 노인 인구가 '어린이 수' 추월할 것

관리자 0 27 11.05 08:34

eacc77d1553b952afa722a6b147ee6cb_1572910
 

앞으로 40년간 미국에서는 인구의 고령화와 다민족화 경향이 계속될 것으로 예측된다.

 

센서스국(U.S.Census Bureau)은 24일 뉴올린스에서 열린 남부인구통계협회(SDA) 연례총회에서 "15년 후면 미국 역사상 처음으로 65세 이상 인구가 어린이 수를 넘어서게 될 것이다"라고 발표하면서, "미국인의 중위 연령(median age)이 높아짐에 따라 은퇴 연령 지원을 위한 사회보장세를 납부하는 근로자 비율은 줄어들게 된다"고 밝혔다.

 

AP통신은 미국 사회의 인구 고령화 현상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부터 비틀스의 미국 진출 시기(1946~1964)까지 태어난 '베이비 부머' 세대가 나이를 먹은 것과 자연적인 인구 증가가 둔화하는 것이 주요 원인이라고 전했다.

 

인구학자 앨리슨 플라이어는 "베이비 부머 세대 최연소자가 55세다. 미국 인구에서 매우 큰 비중을 차지하는 그들이 10년 후면 65세 이상이 되고, 이후 수십 년 내 생을 마감하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고령화 경향 이외에도 인구는 인종·민족 구성면에서 점점 더 다양해지는 것으로 보고됐다. 특히 아동 인구에서 이런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센서스국은 "내년이면 미국 전체 아동 수의 절반을 넘는 단일 인종은 없어진다"고 전했다.

 

이어 백인 인구가 내년 기준 1억9천900만 명에서 2060년 1억7천900만 명이 될 것으로 추산하면서, "현재는 비(非) 히스패닉계 백인이 미국 인구의 주류를 구성하고 있지만, 40년 후면 50% 이하로 줄어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민자들이 베이비 부머 세대의 일자리를 대체하고 있다"며 "유색인종 특히 미국 사회에 기반을 잡고 살아가는 히스패닉계가 그렇다"고 설명했다. 또, 앞으로 40년간, 둘 또는 그 이상의 혼혈 인구가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이면서, 출생이 사망보다 많아지고, 이민에 의한 아시아계 인구 증가와 히스패닉계 인구의 자연증가가 눈에 띌 것으로 예측했다.

 

현재 미국 전체 인구는 약 3억2천600만 명으로 추산되며, 2058년에는 4억 명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인구 증가 규모는 현재 연 230만 명에서 2060년 160만 명으로 줄어들고, 미국인 중위 연령은 현재 38세에서 2060년 43세로 높아질 전망이다.

 

뉴욕시립대학 인구학자 앤드루 비버리지는 "요즘 젊은 층은 부모·조부모 세대보다 더 늦은 나이에 결혼하고 더 늦게 자녀를 갖는다"면서 "이들은 베이비 부머 세대를 대체할 만한 수의 아기를 낳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v.237

태그 관련글 리스트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